광복회 "연세대, '친일교수' 류석춘 파면해야…올해 정년퇴직 좌시안돼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0.02.07

https://n.news.naver.com/article/016/0001633181

 

광복회 "연세대, '친일교수' 류석춘 파면해야…올해 정년퇴직 좌시안돼"

 
 
원본보기
김원웅 광복회장이 지난해 11월 뉴욕 맨해튼에서 욱일기의 도쿄올림픽 사용 금지를 촉구하며 삼보일배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독립운동가와 그 유족으로 구성된 단체인 광복회가 7일 연세대학교에 류석춘 교수를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올해 정년퇴직을 앞둔 류 교수를 그냥 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광복회는 이날 연세대에 공문을 보내 "연세대가 광복회와 약속한 사항을 이행하지 않은 것에 대해 지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렇게 요구했다.

광복회는 류석춘 교수가 지난해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해 물의를 일으켰고, 이에 김원웅 광복회장이 직접 연세대를 찾아가 엄중 대처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고 밝혔다.

광복회는 "김원웅 광복회장이 연세대 방문 당시 연세대가 류 교수의 강의 중단과 후속인사 조치를 약속한 바 있었지만, 이후 연세대가 (약속을) 하나도 지키지 않았다"며 개탄했다.

광복회는 "류 교수는 올해 정년을 맞이한다"며 "연세대가 류 교수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정년퇴직까지 하게 내벼려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광복회는 "우리 사회 정의가 살아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해당 교수가 명예롭게 퇴진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