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TV][영상] 김원웅 광복회장 “김종인, 원희룡·장제원 ‘패역 무리’ 출당하라”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0.08.25


[영상] 김원웅 광복회장 “김종인, 원희룡·장제원 ‘패역 무리’ 출당하라”
등록날짜 [ 2020년08월24일 17시31분 ]
 

【팩트TV】김원웅 광복회 회장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족반역자를 영웅이라 칭하고 친일청산에 반대하는 자들은 패역의 무리”라며 “미래통합당이 이들과 결별하지 않는다면, 토착왜구와 한 몸이라는 국민의 인식이 심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이 당명만 바꾸는 게 아니라 친일청산에 앞장서는 정당으로 다시 태어나길 진심으로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원희롱 제주도지사와 이철우 경북도지사, 하태경·장제원·허은아 의원을 거명한 뒤 “새로운 길을 모색하는 통합당은 이들을 출당시켜 친일파 없는 정당으로 다시 태어나길 바란다”며 “김종인 위원장이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를 변호했던 조부 가인 김병로 선생의 근본을 잊지 않은 후손이라면 가문의 긍지를 되살리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일제에 빌붙어 독립군 학살에 앞장섰던 민족반역자들이 국립현충원에 안장되고 친일 친나치 행적에 표절까지 드러나 안익태의 애국가를 부르며 우리 국민은 얼마나 착잡하겠냐”며 “광복회가 친일청산을 주장하지 않으면 누가 하겠나. 이를 정치적 편향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안중근 의사의 의거도 정치적 편향이라 주장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보수언론이 그의 공화당 재직 이력을 비판하는 것에는 “마치 생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선택했고 스스로 합리화하는 것처럼 왜곡하고 있다”면서 “나는 원죄가 있기 때문에 부끄럽고 반성하고 더 원칙에 충실하겠다고 했는데 이런 부분은 일체 보도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권은 야당과 싸우다 무너진 게 아니라 역사의 진실과 싸우다 무너진 것”이라며 “조선일보에 경고한다. 조선일보도 역사의 진실과 싸우다 무너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광복절 기념사에서 친일청산을 주장하자 민족배반의 대가로 부와 권력를 누려온 세력들이 날뛰고 있다”며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뜻을 받들고 민족 정치를 선양하는 광복회가 친일청산을 주장하지 않으면 누가 하겠냐”면서 “이를 정치적 편향이라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일축했다.

http://facttv.kr/facttvnews/detail.php?number=29405&thread=21r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