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018년
2017년 2016년
2015년 2014년
2013년 2012년
2011년 2010년
2009년 2008년
2007년 2006년
2005년 2004년
2003년 2002년
2001년 2000년
1999년 1998년
1997년  
 
 
홈 > 연도별 독립운동가 > 연도별 독립운동가
 
2010년 01월 독립운동가
  
[01월의 독립운동가]
 
  방한민 [[1900~1968]]
• 훈격 : 건국훈장 애국장 / 서훈년도 : 1990년
  공적개요
공적개요
● 조선일보 창간 사회부 기자로 '왜놈'이란 표현을 최초로 쓴 항일 기사 연재
● 북간도 용정에 동양 학원을 설립하여 민족 교육 실시
● 총독 주살 및 판공서 폭파 기도, 열성자대회 사건 등으로 징역 17년 언도
 
 
국가보훈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조선일보 창간멤버로서 배일기사를 연재하고 간도에 동양학원을 설립하여 민족교육에 앞장선 방한민 선생을 1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

선생은 충남 논산에서 부친 방규석과 어머니 조현정의 차남으로 출생하였다. 15세 때 공주농학교를 입학하여 3년을 수료한 후, 수원농림전문학교에서 약1년 간 잠업을 공부하였다. 이후 19세 때인 1919년, 동경 서원(西原)잠계전문학교로 유학을 떠났으나 1년 후 몸이 아파 학업을 포기하고 고향으로 돌아와 요양하게 되었다. 이 시기 선생은 전민족적 항일운동인 3.1운동을 겪으면서 일제에 저항하는 정치의식에 눈을 뜨게 되었다.

1920년, 선생은 서울로 상경하여 조선일보 창간 사회부 기자로 근무하기 시작했다. 선생은 ‘조선민중의 민족적 불평 : 골수에 심각된 대혈한의 진수’라는 기사를 연재하면서 일본인을 '왜놈'으로 표현하는 등 일본 국군주의를 통렬히 비판하고, 독립운동 관련 특종을 수차례 내는 등 일제와 친일파들의 죄악상을 폭로,단죄하여 민족의 가슴 속에 항일의식을 심어주고자 노력하였다. 이로 인해 조선일보에서 해직되었고, 이후 동아일보에 다시 입사했지만, 역시나 활동이 자유롭지 못하자 본격적인 항일 투쟁 활동을 위해 일본행을 결심하였다.

선생은 1922년 4월 일본 도쿄에 건너가 니혼대학 사회경제학부에 입학 정치경제학을 공부하면서 뜻을 같이하는 유학생들을 모아 ‘문화신문’을 창간하였다. 1922년 7월 니가타현 조선인 노동자 학살사건발생하자 이에 대한 진상보도와 유학생 항의 데모를 조직 일제만행을 규탄한 것을 이유로 요주의 인물로 감시의 대상이 되어 일본을 떠나야 했다.
선생은 1922년 12월 잠시 국내에 머물렀다가 이듬해 1월, 중국으로 건너갔다. 용정촌 대성학교에서 교편을 잡았으나 일제에 의해 학교 가 폐쇄되자 김정기, 김사국 등과 함께 동양학원 설립을 하고 직접 사회학과 경제학을 담당 교육구국활동을 하면서 한편으로 1923년 8월 중에 있을 천도경편 철도 개통기념식에 참석하는 일본총독 살해 및 일본 은행 등을 폭파하여 민중 봉기를 일으키고자 계획하였으나 거사 직전 일경에 체포되어 징역 10년을 언도받고 대전형무소에서 복역 중 고향 사람들의 탄원으로 1928년 6월 2일 형집행정지 처분을 받고 가출옥하였다.

이후 1929년 6월 12일 일제는 또다시 선생을 경상북도 안동 출신의 사회주의자 안상훈의 ‘열성자대회 사건’, 즉 ‘조선공산당 서울파 재조직운동’의 배후인물로 지목하고 체포하였다. 치안유지법위반으로 징역7년을 선고받고 1937년 10월에야 출옥하였다. 두 차례 13여 년이라는 오랜 감옥생활과 모진 고문을 견뎌낸 선생은 해방 후 수원농대에서 잠사농업 강의를 하였으나, 한국전쟁 이후 해방을 알 수 없게 되었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기 위해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하였다.